로지텍 M555B 블루투스 마우스 (Logitech M555B Bluetooth Mouse)

LOGITECH M555B BLUETOOTH MOUSE

잘 써오던 MS 아크 마우스, 감도가 무척 떨어졌다. 가볍고 보기도 좋은, 괜찮은 제품이었다. MS의 A/S가 좋다고 하지만, 이때가 기회다 싶어 새 마우스를 사기로 했다. 그 좋다는 A/S는 찬찬히 알아보련다... 그리하여, 리시버가 달려있는 다른 무선 마우스를 장만할까 하다가, 이번엔 블루투스 마우스를 한번 써보자 싶어 선택한 로지텍 M555B.

사실 이 마우스는 내가 직접 사용해본 적은 없지만 누군가에게 추천해 준 적이 있는 제품이다. 로지텍이라는 이름이 일단 믿음이 가고, 가격도 적당하다고 생각되어 망설임 없이 권했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 이번에는 별 인터넷 검색 없이 바로 이 제품으로 정했다. 마침 쓰고 있던 분이 무척 만족하고 있어 선택에 머뭇거림이 없었다.


블루투스 마우스의 가장 큰 장점은 가끔 부족하게 느껴지는 노트북의 USB 슬롯을 더 이상 차지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 사실 그것이 노트북 사용에 뭐 그리 큰 영향을 끼칠까 싶지만 컴퓨터를 쓰다 보면 가끔 슬롯 하나가 아쉬울 때가 있다. 나는 여러 자료가 있는 USB를 노트북에 아예 꽂아놓고 작업을 하는 편인데, 그렇기 때문에 노트북을 구입할 때도 USB 슬롯 개수가 중요했다. 블루투스 마우스는 노트북이 블루투스 기능을 지원하기만 한다면 별도의 리시버 없이 설정만으로 사용 가능해, 남는 USB 슬롯을 활용할 수 있다.

로지텍 M555B는 고속 스크롤이 가능하다. 가운데 달린 휠이 한번 굴리면 계속 돌아가는 있는 구조로 되어있어, 스크롤이 빠르다. 스크롤 압박이 있는 페이지에서 빨리 처음으로 돌아갈 때라든지 뜬금없이 맨 마지막으로 가고 싶을 때 유용하다.


스크롤 휠 바로 아래에는 사각형으로 되어있는, 아주 편리한 버튼이 하나 있다. 바로 '응용 프로그램 전환기'인데, 누르면 윈도우 7의 '창 간 전환' 메뉴처럼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응용 프로그램을 모니터에 작은 창으로 전부 띄워준다.

로지텍 M555B의 맘에 드는 점
1. 블루투스 마우스로서 USB 슬롯을 차지하지 않음
2. 고속 스크롤이 가능한 휠
3. 편리한 '응용 프로그램 전환기' 버튼


M555B의 외관은 깔끔하다. 그다지 튀는 디자인도 아니고 묵직해 보이는 것이 신뢰를 준다. 하지만 디자인의 참신함이나 휴대의 편의성만 보자면 아크 마우스 쪽이 더 낫다. M555B의 묵직해 보이는 겉모습은 단지 그렇게 보이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꽤 무게가 나간다. 마우스가 너무 가벼우면 사용감이 좋지 않다는 얘기도 있다. 결국 마우스의 중량은 사용편의와 휴대성 사이에서 적당히 균형을 맞추는 선에서 정해져야 할 것이다. 아크 마우스는 그 균형을 매우 잘 맞춘 듯싶고 M555B는 살짝 무거운 느낌이다.

또 한가지 아크 마우스와 비교할 때 아쉬운 점은 버튼들이 매우 섬세하게 느껴져, 사용자로 하여금 막 다룰 경우 고장이 쉽게 날 거 같은 선입견을 갖게 한다는 것. 아크 마우스가 스크롤을 마구 돌리거나 버튼을 힘껏 클릭해도 튼튼히 버텨줄 것 같은 느낌을 주는 반면, M555B는 조작 시 힘을 과하게 주면 마우스가 견디지 못할 것 같은 인상을 준다. 그만큼 세밀하게 만들어졌다는 이야기도 되겠지만, 주로 휴대용 노트북과 함께 사용할 예정인만큼 이동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여러 하중을 잘 견딜지 걱정이다. 이건 객관적인 증명을 거친 건 아니고 단지 두 마우스를 함께 조작해 보면서 느낀 주관적인 견해이므로 실제로 어떤 영향이 있을지는 확실치 않다.

로지텍 M555B의 아쉬운 점
1. 다소 무거운 중량
2. 외부압력에 쉽게 망가질 것 같은 섬세함(?)


위에서 언급하지 않은 가동 시 다소 늦은 반응이라든지, 두 개의 AA배터리로 약 2달여의 짧은 사용시간을 갖는 것(물론 사용빈도에 따라 다르겠지만) 등은 M555B 자체의 단점이라기보다 블루투스 마우스의 단점이랄 수 있다. 그 정도는 감안하고 블루투스 마우스를 구입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며칠 사용해본 소감은 일단 단점보다 장점이 더 크게 느껴진다. 남는 USB 슬롯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은 정말 좋고, 고속 스크롤이 가능하다는 점도 편리하다. 자주 활용하지는 않지만 '응용 프로그램 전환기' 버튼도 맘에 든다. 그리고 무엇보다 군더더기 없는 겉모습이 사용시 만족감을 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