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워크맨 NWZ-W252 (Sony Walkman NWZ-W252)

SONY WALKMAN NWZ-W252

평소 mp3p를 주머니에 넣어 두거나 혹은 암밴드에 착용한 채 운동을 해왔던 사람이라면 그 이어폰줄의 번거로움을 알 거다. 늘어뜨린 줄 자체도 보기 싫지만 특히 선이 벤치프레스 바 같은 운동기구에 걸릴 때면 섬찟 섬찟 놀라곤 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블루투스가 지원되는 미니기기와 이어폰을 쓰기도 하고 아예 귀에 걸어 듣는 플레이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운동할 땐 음악을 멀리하고 운동에만 집중하는 게 좋지 않겠냐는 생각도 들지만 지루해 하지 않고 30분여를 달리기란 쉽지 않다. mp3p는 그럴 때 지루함을 달래주는 도구가 된다.


소니 워크맨 NWZ-W252는 운동시 간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mp3 플레이어를 찾는 유저에게 딱 맞는 기기다. W252는 기기 자체에 이어폰이 달려 선 없이 귀에 바로 착용한다. 방수기능이 있어 땀 흘리며 운동할 때도 마음 편히 사용할 수 있다.


본체에 재생, 앞뒤 감기, 볼륨, 셔플 버튼이 있다. 해당 버튼 작동 시 성우의 목소리로 작동여부를 알려준다. 앞뒤 감기의 경우 길게 당기면 폴더를 건너뛴다.


재생을 길게 누를 경우 재핀(Zappin) 기능이 켜진다. 재핀은 각 mp3 파일의 하이라이트만을 짧게 들려주며 파일을 탐색하는 기능이다. 액정이 없는 W252에서 곡을 탐색할 때 유용하다. 재핀이 실행되다 듣고 싶은 곡이 나오면 다시 재생 버튼을 눌러 해당 곡을 처음부터 들으면 된다. 단 재핀 기능은 소니 워크맨 파일전송 프로그램인 콘텐트 트랜스퍼(Content Transfer)로 mp3 파일을 기기에 넣은 후에 사용이 가능하다.

A846과 비교했을 때 음색상의 큰 이질감은 없다. 여기에 사용목적이 뚜렷한 기기라 음원 재생의 퀄리티보다는 작동 및 착용의 편의성에 더 점수를 주고 싶다. 가격도 그렇게 부담스럽지 않아 음악을 들으며 운동을 즐기는 이라면 하나 장만해 둬도 좋을 것 같다.